장흥문화원

 

 

장흥 문화의 뿌리를 찾아… 전통인문학강좌 ‘호응’

2017. 07. 13

“장흥전통인문학강좌 통해 장흥 문화의 새로운 가치 조명”

“18일 용산다목적회관에서 제3강 ‘장흥 도자유적의 재조명’개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장흥 문화의 새로운 가치를 찾아 떠나는 ‘장흥전통인문학강좌’가 지역민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장흥문화원(원장 이금호)은 지난 4월부터 오는 7월 18일까지 3회에 걸쳐 ‘장흥전통인문학강좌’를 개최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4월 27일 열린 제1강은 회진면에서 ‘회령포 문화축제 방향과 이순신 조선 수군 재건로’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첫 번째 행사에서는 김성 군수와 지역의 문화발전 및 융성에 관심이 있는 각계의 군민들이 참석했다. 강사로 나선 박형상 변호사(前 서울 중구청장)는 회령진성의 역사적 의의와 지역민의 역할에 대해 자세히 풀어 설명하며 큰 호응을 받았다. 6월 30일 장동면에서는 ‘장흥 신북 구석기 유정 가치의 보존과 활용’이라는 주제로 두 번째 행사가 열렸다. 강좌 개최 당시 장동면장으로 재임 중이던 강신대 장동면장이 강사로 나서, 장동 지역이 구석기 유적이 개발되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사실적인 설명이 이어졌다. (재)대한문화재연구원 이혜연 조사연구관도 타 지역의 다양한 사례를 들며 장흥 신북 지역의 구석기 유적을 밑바탕으로 외부 관광인을 유치할 수 있을 축제를 개최해야 한다는 발언을 남겼다. 장흥 문화원은 7월 18일 용산다목적회관에서 제3강을 기약하고 있다. 제3강은 ‘장흥 도자유적의 재조명’이라는 주제에 관하여 한성욱 민족문화유산연구원장이 강사로 나설 계획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출처;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071315383620924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