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종  목

 보물 제745-9호

 명  칭

 월인석보 권25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관판본

 수량/면적

 1권 1책

 지정일

 1997년 06월 12일

 소재지

 전라남도 장흥군 유치면 보림사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보림사

 관리자(관리단체)

 보림사

 

 

 

 

 

 『월인석보』는 『월인천강지곡』과 『석보상절』을 합하려 세조 5년(1459)에 편찬한 불교대장경이다. 석보는 석가모니불의 년보 즉 그의 일대기라는 뜻이다. 조선 세종 28년(1446) 소헌왕후 심씨가 죽자 세종은 그의 명복을 빌기 위해 아들인 수양대군(후의 세조)에게 명하여 불교서적을 참고하여 한글로 번역하여 편찬한 것이 곧 『석보상절』이다. 세종 29년(1447) 세종은 『석보상절』을 읽고 각각 2구절에 따라 찬가를 지었는데 이것이 곧 『월인천강지곡』이다. 『월인석보』는 완질이 현재 전하지 않으므로 전권의 수량은 확인할 수 없다. 월인석보 권25(月譜 券二十五)의 편찬 체제는 먼저 『월인천강지곡』을 배열하고 이어 여기에 해당하는 『석보상절』의 내용을 해설형식으로 실었다. 그렇지만 『월인석보』 편찬 때 기존의 『석보상절』의 내용을 그대로 수록한 것이 아니라 이를 수정, 보완하여 여러 경전에서 내용을 첨삭하여 싣고 있다. 이 권 25는 전반부와 후반부로 나눌 수 있는데 권의 2장과 일부가 탈락되어 있다. 전체분량 5분의 2에 해당되는 전반부는 2~4수로 추정되고, 후반부는 『월인천강지곡』 577~583까지의 7수와 『석보상절』 권 24의 내용을 중심으로 싣고 있다. 『월인석보』의 총 권수는 24권 혹은 25권으로 추정되어 왔는데 이번에 권 25가 새로이 발견됨에 따라 『월인석보』가 전체 25권으로 구성되었다는 것을 밝혔을 뿐만 아니라, 조선 전기 한국불교 및 문헌학 연구에 새로운 전기를 맞는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자료 출처 ; 문화재청 홈페이지(www.cha.go.kr)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