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장흥 낙지는 회진면 앞바다부터

안양면 수문항까지 득량만의 차지고

고운 갯벌에서 낙지가 잡힌다.

전라남도 장흥 낙지는 다리가 가늘면서도

쫄깃쫄깃하고 달콤한 맛이 강한 면이 있다.

 

 

 

 

 

 

 

 

엽록소가 많다고 알려진 녹조류로 특유의 향과 맛이 있는 매생이,

12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생산되고

지역에 따라 매산, 매산태라고 부르기도 하다.

장흥 매생이는 부드럽고 감칠맛이 진하다

매생이 국으로 끓이거나 참기름을 넣어 고소하게 무쳐 먹기도 하며,

밀가루와 섞어 반죽한 후 전으로 요리해 먹는다.

 

 

 

 

 

장흥 무산김은 햇볕과 공기 중에 노출하는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생산해, 고유의 맛과 향이 깊다.

장흥 무산김은 장흥군 관내 양식 어업인과 마른김 가공업자들이 주주가 되어 친환경 인증을 받은 무산김을 사용하여

HACCP 인증을 받은 시설에서 안전하고 건강한 김을 생산하고 있다.

무산(無酸)이란 양식 때부터 염산 및 유, 무기산을 사용하지 않고, 김을 양식한다.

 

 

 

 

 

 

'전남 10대 고품질 브랜드 쌀'에 선정된 장흥의 친환경 쌀이다.

밥을 지으면 윤기가 흐르고, 아미노산이 풍부해 고소한 맛이 강하다.

 

 

 

 

 

 

 

'푸른 이끼가 낀 동전 모양 차'라는 뜻이 있는 청태전은 엽전과 닮았다고 해서 '돈차' '전차'라고도 한다.

삼국시대부터 근세까지 장흥을 중심으로 발달한 발효차로, 맛이 순하고 부드럽다.

 

 

 

 

 

 

해풍과 탐진강의 아침 안개를 먹고 자라는 장흥 표고는 토종 소나무에서 키우는 옛날 방식 그대로 생산된다.

지리적 표시 단체표장과 친환경 인증, 국제 유기 입증(USDA, EU, JAS)을 획득했다.

 

 

 

 

 

 

청정 지역 장흥에서 자란 소는 일반 한우보다 필수지방산 함량이 높고,

육질이 좋아 씹는 맛이 훌륭하 고품질의 한우를 말려 만든 육포는 담백하고 씹는 식감이 부담스럽지 않다.

 

 

 

 

 

장흥의 헛개나무는 전국 생산량의 37%를 차지한다.

간 기능을 활성화하고, 해독에 효과가 있어 많은 사람에게 인기다.

 

 

 

 

 

 

 

 

장흥에서 재배 면적을 늘려가는 특화 직물. 면역력 강화와 간 기능 개선, 항암·항균 효과가 있다.

황칠나무 즙이나 황질나무를 넣어 발효시킨 된장 등이 주목받는다.

 

 

 

 

'정남진 9경·9미·9품 > 정남진 9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남진 9품  (0) 2018.05.04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