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시인 김헌기(1967~)

 

 

 1967년 나주에서 태어나 장흥으로 이거하였으며 장흥의 문학적 토양에 매료되어 글쓰기에 정진하였으며, 별곡문학동인회의 활동을 통해 소양을 기워왔다.

2002년 <공무원문학>가을호에 시부문 신인상에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하였다. 이어서 행정자치부, 법무부 주최 공무원문예대전 등 수회의 문예제전에 입상하였다. 법무부 교정공무원(장흥교도소)으로 재직하면서 공무원문인협회, 장흥별곡문학동인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제 2의 고향인 장흥의 정서와 서정을 가슴으로 안아올리는 따뜻하고 섬세한 작품들을 발표하면서 활발한 작품활동을 보이고 있다.

 

그리운 주월동

 

광복아. 별빛도 어둠이 깊어

아련한 것이 빈 가슴에 차오르는 주월동에

뒷등 희미한 알전구처럼 저 하늘에 외로이 떠서

눈물나는 붕어빵을 찍어 팔던

네 가난한 어머니는 안녕하시냐

 

평생 땅 한 평 가져보지 못한 네 어머니

지지리도 서방복도 없다더니

외동아들 놈 높은 공부 시킨 재미로

너 하나 보고

면서기 말석자리라도 하나 보고

힘들어도 힘든 줄 모르고

저녁 한 끼 시장한 줄도 모르고

찬 서리에 흠씬 젖어

어둑한 고샅길을 쓸쓸히 돌아오던 네 어머니

 

광복아, 감동도 없고 그리움도 없는 이 황량한 도시에

칼바람은 아득한 곳에서 불어오고

가느다란 아픔을 어루만지는 자리마다

강물처럼 흘러 흘러 흰옷자락 눈물 적시던

서러운 네 어머니는 진정 안녕하시냐

 

 

 

관련기사 http://m.j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54416

출      처_장흥별곡문학동인회'장흥의 문학여행'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