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 사진/ 장흥문화원

 

 

▲ 사진/ 장흥문화원

 

 
▲ 사진/ 장흥문화원

 

 

 장흥문화원은 지난 9월 20~21일 1박2일 간 '임진왜란 시기 장흥의 역할'이란 주제로 전통인문학강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30여명의 문화가족이 참석한 이번 강좌에는 난중일기에 입각한 이순신 조선수군재건로 현장답사와 함께 전남대 문화유산연구원 이수경 선임연구원의 강의가 열렸다.

20일 오후 안양 수문에서 열린 강의에서 이수경 선임연구원은 '정유일기'에 따라 이순신 장군의 행로를 이야기 하면서 지금 장흥에서 연구해야할 과제를 제시했다.

이선임연구원은 "정유재란 당시 회령포에 배 10여척을 몰고 나타나 이순신 장군을 맞이한 마하수 등 의병장으로 참전한 장흥인들에 대한 연구와 기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 당시 장흥에서는 마하수뿐만 아니라 정경달, 백진남, 문영개,정명열,변홍원등 수 많은 의병장들이 이순신 장군과 싸운 기록이 남아있다. 

이선임연구원은 이들 인물에 대한 학술대회를 개최하여 보다 면밀한 조사와 기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음날 참여자들은 문화가족들은 회진 회령포 문화축제를 관람하고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으며 장흥만의 역사성을 드러내는 콘텐츠가 필요가 화두로 떠올랐다.

군사와 함께 이순신 장군이 회령포진에서 수군통제사 취임식을 여는 주제로 지역민이 배우로 참여하는 연극을 만들어서 공연하면 좋겠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이순신 장군만 내세울 것이 아니라 마하수, 정경달 등 장흥 의병장들, 그리고 정유재란 당시 회령포진에 모였던 인근 보성과 고흥, 강진과 영암 의병장들도 함께 호명하고 기리는 축제로 확대하면 방안이 논의됐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