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장흥독립운동가 고영태 김한상 김한원 김한태 이종기 선생 등 5명




고영태 선생

 

 

장흥독립운동가 발굴, 기록작업을 3년째 진행하고 있는 장흥문화원(고영천 원장)은 이번 순국선열의 날 계기로 5명이 독립유공자로 포상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3명(이 가운데 항일의병으로 활동하다 옥고를 치른 오일록 선생은 가족이 신청함)이 새로 독립유공자로 포상을 받는 성과를 낳았다.

이번에 독립유공자 추서를 받은 장흥의 독립운동가들은 고영태(1917~1988 안양면 모령), 김한상(1897~1978 용산면 원등), 김한원(1893~1982 용산면 원등), 김한태(1903~1980 용산면 원등), 이종기(1908~1953 용산면 접정) 선생 등이다.

고영태 선생은 1934년 독립운동 당시 용산면 운주마을에 거주하며 고희석(高喜錫 당시 26세, 아직 독립유공자 미포상)선생과 함께 활동했다. 김한상, 김한원, 김한태 선생은 김두환(金斗煥1990년 독립유공자 포상) 선생과 함께 활동했다. 이종기 선생은 용산면 접정리에서 유재성(劉載星 당시 31세, 아직 독립유공자 미포상) 선생과 활동했다. 젊은 이들은 1933년 사회주의 독립운동 비밀결사 ‘전남운동협의회’에 가입하여, 농민조합과 농민야학을 통해 독립운동을 펼치다 1934년 1월 일경에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다.

한편 장흥항일독립운동기념사업회(이영권 회장)은 장흥독립운동가들을 선양하기 위한 조례 제정과 선양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장흥 해동사 안중근 의사와 장흥의 독립지사들이 함께 선양되고 이들을 기념하는 조형물이 설치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독립운동가들의 신원과 후손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각 읍면에서 제적등본을 교부 받도록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흥독립운동가 발굴, 기록작업을 마을현장에서 진행하고 있는 문충선 이사와 김상찬 이사는 아직 후손을 찾지 못해 생애사 기록과 포상 신청을 못하고 있는 장흥독립지사들이 100여명 있다고 말했다. 특히 1929년 광주학생독립운동에 참여했던 문명렬(文明烈 당시 21세, 유치면 오복리) 선생과 김종선(金鍾善 당시 23세, 용산면 인암리) 선생의 소재를 찾고 있었다.

장흥문화원은 젊은 활동력이 풍부한 장흥문화공작소(이웅기 이사장)와 협력하여 독립유공자 포상 신청에 머물지 않고 장흥독립운동가들의 생애사를 기록하는 일도 모색하고 있다. 이는 지역사를 다시 쓰는 작업이자, 문림의향의 역사를 더하는 일이며 학생들에게 좋은 교재가 되어 장흥에 사는 자긍심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_ http://www.jhtoday.net/news/articleView.html?idxno=497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