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향토사학자 심정섭 씨 안의사사우 모의계 취지서본보에 공개

19571월 전남 지역민들에게 발송한 안의사사우 모의계 취지서. 안중근 의사의 뜻을 받들고 추앙하는 마음으로 지역이 하나가 됐다.

 

민족혼을 북돋우고 태극기 휘날리는 자유대한의 터전을 빛나게 해 주신 의열사 고 안중근 선생 사우(祠宇) 완공은 우리 민족의 무한한 영광입니다.”

안의사사우 모의계장 고광찬 씨는 19571월 전남 지역민들에게 이런 내용의 모의계(慕義契) 취지서를 보냈다. 모의계는 안중근 의사의 의거를 따르는 모임이다. 취지서에는 계를 조직해 안 의사의 유혼을 길이 받들고자 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같은 시기 보성군 조성면에 사는 강성규 씨 등에게 시군 책임자격인 유사(有司)로 추천한다는 천거장을 보냈다.

향토사학자 심정섭 씨(76·광주 북구 매곡동)는 경술국치일(1910829) 109주년을 앞두고 안의사사우 모의계 취지서와 천거장을 본보에 공개했다.


취지서가 발송되기 13개월 전인 195510월 장흥군 장동면 용두산(龍頭山) 자락에는 해동사(海東祠)가 건립됐다. 해동사는 국내 유일의 안 의사 사당이다. 안 의사는 190910월 중국 하얼빈역에서 조선 초대 총독으로 한국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사살하고 다음 해 중국 뤼순(旅順) 감옥에서 순국했다.


안 의사와 연고가 없는 정남진 장흥에 사당이 창건된 것은 죽산 안씨 문중이 나서면서다. 죽산 안씨 문중은 1952년 용두산 자락 제각이 있던 곳에 조상들의 공덕을 기리는 사당인 만수사를 짓는다. 이후 같은 안 씨이지만 본관이 다른 순흥 안씨인 안 의사 후손이 제사를 지내지 못한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죽산 안씨 문중은 매년 음력 312일 해동사에서 안중근 의사 제향을 지내고 있다. 내년부터는 안 의사 순국일인 326일에 제향을 지낼 예정이다. 국내 유일한 안 의사 사당인 해동사는 1955년 창건됐고 2000년 중건됐다.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이에 장흥향교 전교를 지낸 의산(義山) 안홍천 씨(18951994)가 안중근 의사 사당 건립에 뛰어들었다. 안 씨는 성만 같을 뿐 혈연이나 지연, 학연도 없었다. 다만 안 의사를 추앙했다. 안 씨는 이후 광주공원에 안 의사 숭모비 건립에 참여했고 국립중앙도서관에 고서 2850점을 기증했다.

 

죽산 안씨 문중과 유학자들이 성금을 보태 한 칸짜리 사당을 세웠다. 만수사에 안 의사의 사당을 따로 지은 것이다. 해동사 건립식에는 안 의사의 큰딸 현생 씨(당시 대구가톨릭대 교수)가 의사의 영정을, 5촌 조카 춘생 씨(당시 육군 소장)가 의사의 위패를 들었다. 당시 이승만 대통령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해동명월(海東明月)’이라는 친필을 내렸다. 사당은 이 대통령의 글을 따 해동사로 명명됐다.

해동사가 건립될 당시는 6·25전쟁이 끝난 직후여서 생활이 모두 궁핍했다. 62년 전 전남 지역민들은 힘든 삶이었지만 안 의사를 추앙하는 데 한마음이 돼 나섰다. 안규옥 해동사 사무국장(79)지난해 현충시설로 지정된 해동사는 지역민들의 자긍심이라며 해동사가 정부의 지원을 받은 것은 몇 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심정섭 씨는 안의사숭모회가 1971년 서울 남산광장에 기념관을 건립했지만 충의의 고장 전남 지역민들은 앞서 해동사를 창건했다해동사를 충의교육장으로 조성하는 것이 후손들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장흥군은 안 의사 숭모 열기를 감안해 2021년까지 70억 원을 투입해 해동사 주변을 역사교육 현장으로 만드는 역사관광 자원화 사업을 추진한다.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