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톡톡뉴스] 장흥문화원(고영천 원장)은 지난 18일 문화원 회원 4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2019년 장흥문화원 문화가족 유적지 순례’를 다녀왔다고 밝혔다.

이번 문화가족 유적지순례에서는 경북 고령군 대가야생활촌,대가야역사테마파크,대가야박물관,왕릉전시관 등을 방문했다.

첫 방문지인 대가야생활촌은 경북 3대문화권사업 일환으로 고령군 대가야읍 고아리 일원에 조성됐다.

지난 4월 11일 개장해 손님을 맞고 있는 곳으로 회원들은 역사 흐름과 우리지역에도 접목하고 대가야 숨결을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대가야박물관은 대가야의 역사를 중심으로 고령지역의 역사를 한눈에 알 수 있도록 구석기시대부터 근대에 이르는 역사·문화에 대한 설명과 유물을 전시해 놓았다.

대가야왕릉전시관은 국내에서 최초로 확인된 최대 규모의 순장왕릉인 지산동 44호분의 내부를 발굴 당시의 모습 그대로 재현해 놓은 전시관이다.

관람객들이 실물크기로 만든 모형 44호분 속에 직접 들어가, 무덤의 구조와 축조방식, 주인공과 순장자들의 매장모습, 껴묻거리의 종류와 성격 등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게 만들었다.

지난달 28일 신임원장으로 취임한 고영천 장흥문화원장은 “벌써 29회를 맞은 유적지 순례를 통해 회원들의 유대 강화는 물론 문화의식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를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서영진 기자 tok6577@naver.com

출처_http://www.newstoktok.com/article.php?aid=4057330651

 

[톡톡뉴스] 장흥문화원, 제29회 문화가족유적지순례 나서

[톡톡뉴스] 장흥문화원(고영천 원장)은 지난 18일 문화원 회원 4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2019년 장흥문화원 문화가족 유적지 순례’를 다녀왔다고 밝혔다.이번 문화가족 유적지순례에서는 경북 고령군 대가야생활촌,대가야역사테마파크,대가야박물관,왕릉전시관 등을 방문했…

www.newstoktok.com

관련기사

장흥문화원, 제29회 문화가족유적지순례 나서 16시간전 | 여성종합뉴스 장흥문화원, 제29회 문화가족유적지순례 나서 17시간전 | NGTV 장흥문화원, 제29회 문화가족유적지순례 나서 20시간전 | 한국장애인신문

관련뉴스 8건 전체보기

 

장흥문화원 – Daum 검색

Daum 검색에서 장흥문화원에 대한 최신정보를 찾아보세요.

search.daum.net

 

Comment +0

전서·예서·해서·행서·초서 등 오체 섭렵

치인 이봉준 선생.


서예가 치인 이봉준 선생이 최근 시사투데이가 선정한 '2019 올해의 신 한국인대상'에 선정됐다.

올해 한국서가협회 초대작가로 선정된 치인 이봉준 선생은 서예의 연구·창작과 가치 제고에 중점을 두고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수상의 성과는 장흥 지역 한시의 서예작품화 및 전통문화예술 계승·발전을 이끌고 후진 양성에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다.

이봉준 선생은 그동안 40년 가까운 수련으로 전서, 예서, 해서, 행서, 초서 등 오체를 두루 섭렵했다.

붓끝이 막힘없이 유려하며 정취가 빼어난 서체로 잘 알려져 있다.

독특한 필체로 국내 유수 서예전을 휩쓴 것은 물론, 장흥출신 문인들의 한시 작품들을 서예 작품화해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큰 역할을 했다.

치인 선생은 지난해 '만수재 유고(晩守齋 遺稿)'를 국역하고 받은 국역료 1000만원을 발행처인 장흥문화원에 '고문집 국역사업 발전기금'으로 기탁했다.

장흥문화원은 군비로 지원받은 2000만원과 이봉준 선생이 기탁한 1000만원등 총 3000만원을 확보, 올해부터 연차적으로 고문집을 국역 간행키로 했다.

치인 선생은 서른 둘, 늦깎이로 서예에 입문했다.

이후 한국 근현대 서예의 대가인 여초 김응현 선생으로부터 사사받으며 필력을 기르고 예술관도 넓혔다.

'서여기인(書如基人, 글씨는 그 사람과 같다)'의 가르침 대로 그는 서법 연마와 인격도야에 힘쓰며, 서(書)가 예술이 되기 위한 품격과 안목을 키워온 것이다.

그는 후학양성에도 각고의 정성을 쏟아왔다.

1985년 장흥서법예술원을 개설하고 34년째 전통서법 예술을 지도하며, 1994년부터 장흥주부한문대학에서 한자·한문을 무료로 교육하고 있다.


그 결과 대한민국서예전람회(국전)에 9명의 입상자를 배출했고 12명이 전남도전 초대 작가로 선정됐다.

치인 이봉준 선생은 "장흥 고을 선현들의 훌륭한 한시문학을 세상에 널리 알리는데 예술혼을 불태울 것"이라며 "학문이 있는 글씨, '시서의 대가'가 되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장흥=위재신 기자 wjs2387@

 

출처_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421010009018

 

Comment +0

이청준기념사업회는 오는 10월 열릴 장흥 선학동 마을에서 개최될 ‘제11회 이청준문학제’를 기념해 ‘이청준소설문학현장 기행문’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내용은 이청준 소설 창작 연장을 기행한 단체, 가족, 개인의 기행문이다.

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장흥읍 칠거리에서 남산공원을 올려다 보며 보성의 소릿재로 이어지고 그 반대편으로 강진군의 병영을 거쳐 해남군으로 이동하는 남도 길목은 그의 소설 ‘서편제’, ‘소리의 빛’, ‘새와 나무’, ‘여름의 추상’의 배경이다.

또 장흥군 용산면에서 안양면 관산읍, 대덕읍 회진면으로 내려가는 정남진 길은 ‘살아 있는 늪’, ‘잃어버린 절’, ‘석화촌’, ‘축제’, ‘음화와 양화’, ‘생명의 추상’, ‘개백정’, ‘키작은 자유인’, ‘새가 운들’, ‘선학동 나그네’, ‘눈길’, ‘해변 아리랑’, ‘귀향 연습’, ‘흰 옷’ 같은 명작 소설들의 창작 현장이다.

더불어 이청준 생가와 영화 ‘천년학’의 촬영장, 천관문학관과 천관산문학공원도 기행문의 소재가 될 수 있다.

분량은 A4 용지로 11포인트로 2쪽 이상(현장 사진 3컷 이상 첨부)이며 이메일 ksj0456@hanmail.net로 제출하면 된다. 마감은 오는 8월 31일까지다.

입상 작품은 9월15일에 장흥문화원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며 시상은 최우수상 1편(상금 30만원)과 우수상 2편(각 20만원), 가작 5편(각 10만원), 장려상 5편(장흥특산품)으로 이뤄진다. 문의 및 안내는 010-5633-0456로 하면 된다.

 

출처_https://jnilbo.com/2019/04/21/2019042115400034766/

 

Comment +0

●1951년 5월 14일 대덕면 유지 대표들이 장흥 봉림지구에서 토벌작전에 임하는 대덕지서를 위문

 

●사복입은 경찰토벌대

 

●6.25가 발발하자 국민방위군을 조직, 지역을 지킨 국민방위군을 움직인 단위 간부들

(앉아있는 사람 좌에서 길민식, 정상섭, 위윤환, 박내현)

 

 

●장흥경찰서 앞 도치카. 경찰은 1950년 10월 6일 장흥수복 즉시 장흥읍사무소를 중심으로

성안 일대를 대발로 막았다.

 

●부산면지서 직원과 전투대원들(1951. 9. 10)

 

●1950년부터 53년까지 소탕작전중 기습을 당해 전시한 일들이 허다했다.

 

●읍사무소 뒤뜰의 장례식

 

●당시 저편이 이편을, 이편이 저편을 죽여야 하는데 젊은이의 죽엄(주검)이 너무나 애처로웠다.

 

●1952년 10월경 UN군 장흥진주를 환영하고 있는 군민들(칠거리)

 

●기양리 향토방위대들이 유엔군 환영 기장행렬을 끝내고 찍은 기념사진(1952. 10)

 

●국민회 부녀회장 결의문 낭동(각 단체모임)
1953년 6.25전쟁 말기에 휴전논의가 있자 '통일없는 휴전은 결사 반대'라는 궐기대회가 곳곳에서 일어났다.

 

●장흥읍 주민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