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Comment +0

 

Comment +0

 

Comment +0

 

 

Comment +0

 

 

Comment +0

향토 사학자 위성-해창진의 규모, 기능, 구조 새롭게 확인
“전문 학술대회, 전문 학계 용역, 역사 관광지화 추진해야”


 

강연하는 이수경 박사




 


11월 25일 장흥군민회관에서 개최된 인문학강좌. 이날 이수경 박사가
‘군영구미는 장흥 해창(서소)로 비정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11월 25일 장흥인문학강좌에서, ‘정유재란 때 이순신의 수군재건 과정에서 중요 거점이었던 ‘군영구미’는 회천면 군학리가 아니고 안양 해창(선소)으로 비정한다‘는 이수경 박사의 논문 발표 이후 해창에 대해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당시 해창진(海倉津)의 규모와 기능, 구조가 새롭게 확인, ‘군영구미=해창진’ 비정이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지난 12월 4일, 장흥의 향토사학자 위성 씨는 이전까지 누구도 확인하지 못했던 『장흥지』(戊寅誌. 1938년)의 해창에 대한 기사를 본지에 제보하고 “장관청(將官廳)이었던 해창진이 군영구미였음이 보다 확실해졌다”면서 “장흥군에서는 우선적으로 시급히 해창진에 ‘군영구미’ 안내 간판이라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성 씨가 확인한 『장흥지』(戊寅誌.1938년)의 기사는 “장관청(將官廳)인 해창진에 장(군장)의 숙소가 있고, 세관기가 세워져 있고, 세관의 숙소도 있다. 병선은 1척이고 세금을 내고 일하는 사람이 삼백 명이다. 좌수영에 속하고 수군 조련을 한다. 징선(세금을 거두어 싣는 배)은 1척이고 선창에 상시 정박해 있으며 쌀 운반 때 사용한다.”이다. -『장흥지』 戊寅誌(1938년)-‘長興誌續卷之一 / 倉庫 / 將官廳

그동안 장흥의 향토 학자들은 ‘당시 이순신의 수군 재건 과정에서 이순신이 회진(회령진)에 도착하기 전날 1박을 하며 머물렀던 군영구미는 해창이었다’는 점에서는 거의 이론이 없었다. 그러나 장흥의 사학자이건 외부 전문 학자이건 해창에 대한 인식은 『장흥읍지』(정묘지)(1747)의 기사, 즉 “해창은 장흥부에서 조세를 바치는 쌀을 저장하는 창고인 조운창이 있으며, 이 쌀은 경창(京倉)으로 운반된다 …선소가 있다. 대선 1척이 병선 1척, 사후선(伺候船 : 적의 형편이나 지형을 살피는 배) 1척 모두 좌수영에 소속되어 있다…”는 등의 사실(史實) 기록에 준할 뿐이었다.

그런데 이번 위성 씨가 확인한 1938년 무인지 『장흥지』에서는, 해창에는 조운창, 선소 외에도 군장의 숙소, 세관과 세관의 숙소도 있었으며, 진에 속한 역군도 3백 명이나 되는, 대단한 규모와 수군 군영으로서 큰 역할을 하고 있었던 사실(史實)이 새롭게 확인된 것이다.

위성 씨는 “당시, 수군 재건과 함께 군량미 확보가 최대 관건이었던 이순신에게는 보성 조운창을 거쳐 회령진에 도착하기 전 군량미 확보를 위해, 군장의 숙소도 있고, 세관과 세관의 숙소도 있고, 미곡이 저장된 조운창이 있는 해창진에 들리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해창진이 군영구미였음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장흥의 문화계에서는 지난 번 이수경 씨의 ‘보성 회천면 일원의 백사정·구영구미 비정은 잘못됐다’는 논문 발표 이후에 해창진의 대단한 규모와 기능, 구성이 사실史實로 새롭게 확인된 만큼, 이를 계기로 장흥군에서 ‘이순신 수군 재건로와 해창진’을 새롭게 조명하는 전문학자 중심의 학술심포지엄 및 전문 학계에 연구 용역 발주, ‘군영구미=해창진’의 역사 관광지화 추진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출처_ http://www.jhtoday.net/news/articleView.html?idxno=5061

 

 


 


Comment +0

장흥문화원(원장 고영천)은 향토사연구팀, 홍순석 해동암각문연구회장(강남대명예교수)과 공동으로 올해 11월부터 내년 5월까지 암각문 발굴에 나서고 있다.

이번 조사는 (재)한국학호남진흥원에서 실시하는 2020년도 ‘제1기 광주・전남 정신문화 르네상스 문화원 동행사업’에서 ‘문림의향(文林義鄕) 장흥지역 암각문 영상제작’과 ‘장흥의 암각문을 따라 걸으며 옛 선비들을 만나다’ 사업이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천관산암각문조사단

 


지난 11월 12일부터 29일까지 4차에 걸쳐 현장조사를 마친 장흥암각문 조사단은 장흥읍, 관산읍, 대덕읍, 부산면, 용산면 관내의 암각문을 대상으로 실측, 탁본, 동영상 촬영을 추진했다.

현장조사에는 위황량(94세, 장흥문화원고문), 김기홍(전 장흥문화원장), 김일근(83세, 부산면) 청풍김씨문중원로, 김종관(79세,별신굿보존회장), 위종삼(72세, 장흥위씨장천문회총무), 위계춘(78세, 장흥위씨도문회장), 위수환(77세, 장흥위씨도문회) 등 장흥관내의 유지들이 자문했다.

해동암각문연구회 조사팀으로 홍순석 회장, 강양희 부회장, 임병목 부회장, 김윤환 사무국장, 최은철 연구원, 오준석 보조연구원이 참석했다. 장흥문화원 향토사연구팀으로 위성록(씨족문화연구소 연구위원), 위종만(장흥문화원 사무국장)이 참가했다.

이번 현장조사에서 확인된 암각문 자료는 장흥읍 11건, 관산읍 15건, 대덕읍 천관산 12건, 부산면 10건, 용산면 6건 등 54건이 확인되었다. 시군 단위 권역에서는 매우 많은 양의 자료가 확인된 셈이다.

특히 부산면 수리봉 정상의 바위에 새겨진 위원량의 망곡서(望哭書) 암각문은 사료적 가치가 매우 높아 최근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된 바 있으며, 학계의 관심사로 부각되었다.

이번 현장조사에서는 암각문 자료의 위치를 좌표로 기록하고 실측하였으며, 중요자료는 탁본을 하였다. 탁본된 자료는 15건이다. 부산면 호계리의 ‘겸순찰사한용구영세불방비’ 암각문 외 5건을 추가 탁본하여 2021년 5월중에 탁본전시회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관산읍 장천동 암각문조사(2020.11.29.)



이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홍순석 교수는 장흥군 관내의 암각문 조사를 통해 장흥이 ‘문림의향(文林義鄕)’임을 재확인하는 부수적인 성과가 있었다고 하였다. 구체적으로 “장천팔경과 부춘정 관내의 암각문은 장흥지역 문사들의 학맥과 경승을 검증하는 자료가 되며, ‘각왜동(却倭洞)’, 사인정의 ‘제일강산(第一江山)’, 위원량의 ‘망곡서(望哭書)’ 등은 우국충정을 바위에 새긴 것으로 장흥이 의향(義鄕)임을 확실시하는 중요한 사료들이다.”고 설명하였다.


홍교수에 의하면, 천관산 구룡봉 정상의 바위에 새겨진 동방일사(東方一士) 송병선(宋秉璿)을 비롯한 17명의 제명기는 장흥을 비롯한 호남지역 문사들의 학맥과 사상을 살피는데 중요한 단서가 된다. 송병선(1836~1905)은 대한제국기의 학자이자 순국지사이다. 자는 화옥(華玉), 호는 동방일사(東方一士), 연재(淵齋)이다.

우암 송시열의 9세손으로 1905년 을사조약을 반대하다가 울분을 토로하며 음독하여 순절하였다. 유서에서 을사오적 처형, 을사조약 파기 및 의(義)로써 궐기하여 국권을 회복할 것을 호소하였다. 1962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또한, 천관산의 이 자료는 송병선의 <유월출산천관산기(遊月出山天冠山記)> 기록을 실증해주는 단서이기도 하다. <유월출산천관산기>는 1898년 윤3월 6일에서 16일까지 월출산을 거쳐 천관산을 유람하며 기록한 것이다.

이 당시 천관산 여정은 장천재 – 구룡봉 - 기죽봉 - 금수굴 – 장천재 – 여기정 – 동강 – 부춘정인데, 장흥 관내의 암각문에 자취가 그대로 남아 있다. 장흥문화원에서 2021년 3월에 실시할 예정인 「장흥의 암각문을 따라 걸으며 옛 선비들을 만나다」 사업은 이같은 사실에 기초한 것이다.



천관산 구룡봉 암각문



장흥문화원에서는 추진하는 장흥 암각문 조사 사업의 성과는 2021년 5월에 정식으로 보고서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며, 장흥관내의 역사문화자원과 기록유산을 발굴・정리하여 지역전통문화 보존‧계승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장흥암각문조사단은 1~4차 현장조사를 마치고 '장흥군 암각문 조사보고서'를 정리하고 있다. 이 보고서가 완성되면, 수리봉의 위원량 망곡서 암각문은 전남의 문화재로 등재 신청할 예정이며, 장천팔경과 장천동 계곡에 산재한 암각문은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등재 신청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 제2조’에 따라 산림 또는 산림과 관련되어 형성된 것으로서 생태적, 경관적, 정서적으로 보존할 가치가 큰 유무형의 자산을 찾아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홍순석 교수는 이번 사업은 동영상제작을 위한 기본조사이므로 문화재 등재를 위해선 보다 구체적인 현장조사와 문헌조사가 필요하다고 역설하였다.

장흥군 관계당국은 문림의향 장흥의 귀중한 문화유산 보존과 관광자원의 확보를 위해 암각문 조사사업을 관내 다른 지역에까지 확대하기 위한 본격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출처_ http://www.newswork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94921

 

관련기사_

데일리한국23시간 전 장흥군, 암각문 조사로 ‘문림의향’ 재확인

 

 

Comment +0

 

Comment +0

 

Comment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