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장흥의 고싸움줄당기기 문화재 등록 서둘러야"

 

제3강 장흥 민속의 문화사적 가치와 보존 전승-고싸움 줄당기기, 장흥 신청 외_이경엽 교수

 

 

지난 8월 23일 장흥문화원(원장 이금호)이 주관하는 장흥전통인문학문화강좌가 100여명의 군민이 참석한 가운데 군민회관에서 열렸다. ‘장흥 민속의 문화사적 가치와 보존 전승 - 고싸움줄당기기, 장흥 신청 외’란 주제로 이경엽 목포대 국문학과 교수가 진행하였다.
 
 이 자리에서 이경엽 교수는 장흥을 넘어 남도의 소리와 춤을 배우고 전승하면서 최옥산, 신홍재, 김녹주 등 탁월한 음악가들이 활동했던 대표적인 전통음악 공간인 장흥신청이 제대로 조명 받지 못하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한 이경엽 교수는 서편으로는 강진과 영암, 동편으로는 보성과 고흥사람들까지 참여할 정도로 엄청난 규모의 고을축제였으며, 독특하게 고싸움과 줄다리기가 결합된 장흥 고싸움줄당기기가 현재 형식적인 시연으로 머물러 있는 점도 비판하였다. “장흥 고싸움줄당기기와 비슷한 시기에 복원, 재현(1970년)된 광주시 광산구 칠석 고싸움놀이가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것은 지역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의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장흥도 문화재 등록을 추진하면 가능성이 높다고 제안했다.
 
 특히 이경엽 교수는 심지어 중앙분리대를 철거하고 큰 대로에서 펼쳐지는 오키나와 줄다리기를 예로 들면서 “오키나와 줄다리기는 생동감과 활력이 넘친다”며 그 이유로 “축제 자체가 목적인 까닭에 전승주체가 주인이 되어 즐긴다. 그것을 보고 느끼러 관광객이 찾아온다”고 말했다. “축제는 운동장에서 다른 행사의 방편으로 보여주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다”며 장흥도 군민의 지혜를 모아 과감하게 일상생활의 공간인 거리에서 고싸움줄당기기를 펼치며 지역의 대표적인 축제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변했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위등 장흥군의회의장은 인사말에서 “문림의향 장흥의 문화와 역사를 재조명하고 전승하려는 인문학강좌에서 많이 배운다”며 장흥의 고싸움줄당기기를 복원하고 지원하는데 의회 차원에서 관심을 갖고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장흥문화원(이금호 원장)은 “작년과 올해 장흥인문학강좌를 통해 숨겨져 있는 우리 지역의 문화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역민들에게 알리고 관심을 이끌어 발전 계승하기를 바란다”고 장흥 군민의 문화 의식 발전을 염원했다.
 
<저작권자 © 장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출처 http://www.j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56897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