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민중의 삶을 그려낸 시조시인 김제현(金濟鉉 1939.8.11~)

 

 시조시인 김제현은 회진면 회진리 228번지에서 태어나, 1960조선일보신춘문예에 고지1962시조문학해바라기를 발표하여 문단에 나왔다. 1965년 경희대학교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고등학교 교사, 장안대학과 경기대학교 교수 및 대학원장으로 재직하였다.

시인의 시적 지향은 현대시조의 혁신을 꾀하면서도 자연과 삶의 아픈 풍경들을 시조라는 절제된 언어로써 인간적인 관계의 애틋한 정서로 표현해 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작품집으로 동토’, ‘산번지’, ‘무상의 별빛’, ‘도라지 꽃등 많은 시조집이 있다.

또한 시조가사론’, ‘시조문학론’, ‘사설시조 사전’, ‘사설시조문학론’,‘현대시조 평설’, ‘현대시조 작법등을 통해 현대시조의 이론을 체계화하는데도 기여하면서, 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 위원장, 한국시조시인 협회 회장을 역임하였고, 겨레시운동본부(한국시조 학회)를 창립하여 시조 순수문예잡지인 시조문학을 창간,발행하는 등 현대시조의 활성화를 위한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인 김제현은 중앙일보 시조대상, 월하시조문학상, 조연현문학상, 정운시조문학상, 한국시조대상 등을 수상하였다.

 

[책소개]

<백제의 돌>

1960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으로 등단한 김제현 시인의 네 번째 시조집. 자유로움의 참가치와 관계성의 미학을 노래하는 58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풍경>

한국대표 명시선, 김제현 시인의 작품을 만나다!

 오랜 역사와 더불어 꽃피워온 얼글의 아름다움을 만나볼 수 있도록 구성된 한국대표 명시선 100김제현 시집 풍경. 시조시학발행인이자 가람기념사업회 회장 김제현이 삶과 문학, 그리고 자연에 대한 뛰어난 통찰을 간결하고 진솔한 시어로 표현했다. 표제작 '풍경'을 비롯한 '땅의 길', '산사행', '몸에게' 등 다양한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우물 안 개구리

                     -김제현

 

암록색 무당개구리

우물 안에서 산다.

 

 

바깥세상 나가봐야

패대기쳐서 죽을 목숨

 

 

온전히 보존키 위해

우물 안에서 산다.

 

 

짝짓고 알슬기에

깊고 넉넉한 공간

 

 

이따금 두레박소리에

잠을 설치고

 

 

별들의 전갈을 기다리며

눈이 붓도록 운다.

 

관련기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8&aid=0000228295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