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장흥문화 제42호 표지(사진_장흥문화원)


[시사매거진/광주전남] 장흥문화원에서 연간으로 내는 종합향토문화지 「장흥문화」 42호가 발간됐다.

이번 42호에는 기획 특집으로 장흥학논단 4편, 장흥학 문헌과 현장 4편, 그리고 <문림의향 장흥의 영웅들, 독립유공자>를 실었다. 그리고 향토사 조명 4편, 문화유적 발굴, 공공미술현장 등을 정리했으며, 문림의향의 미래 세대들이 참여한 제22회 장흥문예백일장 당선작 16명, 제18회 그림 그리기대회 당선작 15명의 작품 40여 편을 실었다.

[기획 특집 1 - 장흥학 논단]

존재 위백규의 실학사상 형성의 인문학적 배경을 살핀 논고이다. 위백규보다 한두 세대 앞선 만수재 이민기, 방호 김희조, 간암 위세옥 등의 경세사상과 향촌사회 개선책을 살폈다. 이 같은 개혁 사상이 존재 위백규의 정현신보나 만언봉사 등으로 계승됐으리라 볼 수 있다.

<『난중일기』의 장흥 땅 백사정과 군영구미 위치 검토>(이수경, 지역유산연구원장)는 그동안 임진정유왜란기의 장흥 지역의 역할에 대해서 살핀 논고이다.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에 나오는 백사정과 군영구미의 위치가 인근 지자체로 잘못 비정되어 알려진 것을 각종 역사서와 고지도, 지형도 등 역사 지리적인 접근을 통해 장흥 땅에 위치해 있었다는 사실을 명징하게 고증했다.

<『環瀛誌(환영지)』를 통해 본 존재 위백규의 역사지리인식>(김봉곤, 원광대 연구교수)은 존재 위백규가 편찬한 지리서 환영지에 대한 논고이다. 위백규의 역사지리인식은 사료에 충실한 역사 해석에 바탕을 두었고, 유교적인 합리적 관념에 따라 지도를 작성했음을 알 수 있다. 서양에서 전래된 지리 지식도 최대한 수용하였음을 밝히고 있다.

<장흥지역 신종교(동학·천도교·원불교)의 역사와 전망>(정향옥, 원광대 불교학박사)은 장흥의 신종교인 동학, 천도교, 원불교를 중심으로 하여 지역사회 종교 활동의 역사와 전망을 살핀 논고이다. 장흥의 동학은 1890년 전후 포덕이 시작됐다. 1894년의 석대들 전투는 동학농민혁명의 4대 전적이 될 만큼 중요하다. 동학이 천도교로 이어져 독립운동의 일선에서 사회운동, 민족운동, 문화운동, 신간회 및 청년운동의 중심적 역할을 하였다는 점을 밝힌다. 원불교 역시 장흥 지역에서 40년간 지역과 함께 발전과 변모의 과정에 있으면서 지역사회와 연계한 다양한 교화사업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을 드러내고 있다.

[기획 특집 2 - 장흥학 문헌과 현장]

<문위세의 「다부茶賦」와 이유원의 「죽로차竹露茶」>(정민, 한양대 교수)는 장흥 차문화 문헌기록을 역주 해설한 글이다. 「다부」는 16세기 장흥 지역의 차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데 차의 효능, 채취, 전다(煎茶), 차시(茶詩), 차의 종류와 효능, 차의 역사, 차의 해독(害毒) 등 전전반적인 흐름과 차례를 갖춘 대단히 체계적인 기술을 담은 작품이라는 점, 「죽로차」시는 구증구포로 법제한 보림사의 죽전차, 또는 죽로차가 잎차가 아닌 떡차임을 확실하게 증언해 준다고 밝혔다.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2호인 <장흥 발효차 청태전 농업 시스템>을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단계를 높이려는 논의와 관련된 귀중한 자산이 될 것이다.

<장흥 문화유적, 100년전의 기록과 사진을 만나다>(김상찬[한들문화이사장], 김희태[문화원 자문위원])는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1910년대의 일제강점기의 유적 조사 문서와 유리건판 사진, 1917년 간행된 <전남사진지>의 사진과 자료들을 종합 해설하고 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가장 많은 분포를 보이는 고인돌의 1910년대 사진이나 지금은 없어져 버린 현장도 있어 100여 년 전 문화유산 현장 자료로 중요하다.

<항일 암각 기록, 위원량의 망곡서(望哭書)>(홍순석[강남대 명예교수], 위종만[문화원 사무국장])는 부산면 수리봉에 새긴 시로 항일정신이 깃들어 있는 중요한 암각문에 대한 조사 해설이다. 시를 새긴 해(1910)는 한일합병이 되던 그 해로서 역사적 가치가 뛰어나다. (재)한국학호남진흥원이 주관하고 장흥문화원이 추진하는 「광주·전남 정신문화 르네상스 문화원 동행사업」에서 확인한 것이다.

<보림사 사적기-원본과 해설>(문병길, 전 유치면장)은 조선 초기의 보림사 사적기에 대한 해설이다. 미국 하바드대 연경도서관에 소장본, 담양 용흥사 소장본을 사진으로 소개하면서 조계총림 송광사의 방장이신 남은 현봉스님의 국역문을 실었다.

[기획 특집 3 - 장흥의 영웅들]

<문림의향 장흥의 영웅들, 독립유공자>(문충선[문화공작소]·김상찬·위종만·김희태)는 2020년에 장흥의 독립유공자 21명이 서훈 받은 것을 계기로 장흥 독립유공자를 조사한 기록을 정리했다. 장흥문화원과 장흥문화공작소가 추진한 독립운동가 조사로 21명이 한꺼번에 서훈된 것은 전국적으로도 사례가 드물다. 221명의 독립운동가 명록을 정리했다.

<찬란한 장흥의 예맥(藝脈) - 장흥의 국악>(김석중[별곡문학동인회장])은 장흥 국악사이다. 문헌과 구전의 자료 검토와 함께 현장 면담 채록을 꾸준히 해온 결과를 자세하게 정리한 것이다. 신청(神廳)과 전통 국악인들은 물론 현재 활동하고 있는 국악인 27명의 연보도 작성했다. 장흥 문학과 향토학 천착에 진력하면서 많은 업적을 낸 김석중 회장은 최근 타계하여 유작이 된 셈이다.

<국가 지정문화재 명승이 된 천관산>(위무량, 교육자)은 국가 명승으로 예고된 천관산의 역사와 인물, 경관과 명소를 소개한 글이다. 천관산은 2021년 3월 8일 명승 제119호로 최종 지정됐다.

<원감국사, 신라·고려조 ‘불교문학의 최고봉’이었다>(김선욱, 장흥투데이 발행인)는 고려시대 국사 승려이자 시인인 원감국사 충지(속명 : 위원개)의 생애와 문학세계, 저술에 대해 살핀 논고이다. 문림(文林) 장흥의 뿌리라 할 것이다.

<재앙은 없애주고 큰 복은 내려 주십시오, 호계리 별신제>(김희태)는 전라남도 민속문화재인 호계리 별신제의 연원과 자료에 대해서 정리한 글이다.

이어 <장흥 금장사지 발굴조사 성과>(한성욱, 민족문화유산연구원이사장), < “예양강을 품다”-2020 장흥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실행기>(위명온공공미술프로젝트 대표)는 장흥 문학인들의 시와 수필 등을 소개하고 있다.

자료 편으로 문화원의 문화사업, 언론보도 기사모음, 한눈에 바라보는 2020년 장흥군 행사 등을 실었다. 특히 <장흥군 행사> 편은 2020년 1년 동안 장흥에서 이루어진 각종 행사, 모임, 회의 등을 연표로 정리했다.

문화를 포함하여 다른 분야도 망라했고 군청, 문화원, 의회, 교육청 등 각급 기관단체도 포함했다. 매년 켜켜이 쌓여 간다면 문림의향의 역사자료가 될 것이다.

고영천 장흥문화원장은 “역사와 전통이 깊은 장흥문화예술을 보전하고 이끌어 가는 우리 문화원의 종합문화교양지 <장흥문화>가 자타가 공인하는 훌륭한 ‘문화 길라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장흥군민이나 문화원 회원이 문림의향 장흥의 역사와 문화를 보다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출처_www.sisamagaz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0658

관련기사_

장흥문화원, 연간 종합 향토문화지 제42호 발간 2021.03.23 | 위키트리

장흥문화원, 연간 종합 향토문화지 <장흥문화> 제4... 2021.03.22 | 톡톡뉴스

장흥문화원, 연간 종합 향토문화지 제42호 발간 2021.03.22 | 시대일보
종합향토문화지 '장흥문화' 제42호 발간 - 장흥투데이
www.jhtoday.net/news/articleView.html?idxno=5565

장흥문화원, ‘장흥문화’ 제42호 발간 문화통 m.mtong.kr/article.php?aid=161688605817712026

 

 

종합향토문화지 ‘장흥문화’ 제42호 발간 - 장흥투데이

장흥문화원(원장 고영천)이 연간으로 펴내는 종합향토문화지 ‘장흥문화’ 42호가 발간되었다.(시와사람 발간. 463쪽)이번 42호에는 기획특집으로 장흥학논단 4편, 장흥학 문헌과 현장 4편, 그리

www.jhtoday.net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