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 인적사항

박종복(朴鐘複, 1953~ )

1953년(장흥군)

 

◎ 수상연보

2017년 영등포문화원 문예공모전 「손톱을 깎으며」 시 부문 입선

 

◎ 작품연보

『어느 봄날에선가 꿈에선가』(2012.12.06. 시와시평)

『고독은 나의 운명』(2017.12.27.)

『복사꽃 나무는 일곱 번 핀다』(2018.12.12. 도서출판 춘광, 111쪽)

『사랑한다면 지금 그대로』 (2020.07.07. 116쪽)

『복사꽃 피고 질때마다』 (2020.07.07. 도서출판 춘광, 146쪽)

 

Comment +0

 

[다큐에세이] 여기이사람 53회 ep.2) 차향 그윽한 인생 (장흥 평화다원 청태전/김수희)

장흥 평화다원은 청태전이라는 우리 고유의 발효차를 만드는 곳으로 유명하다. 이곳의 주인장 김수희씨는 10여 년 전 인근 보림사를 드나들며 청태전을 알게 되었고, 그 맛과 향에 반해 청태전 복원에 공을 들여왔다. 청태전은 예로부터 우리 선조들이 만들어 마시던 발효차로 그 맛을 제대로 내는 이가 드물었던 차인데 김수희씨가 여러 해의 시행착오를 거친 끝에 제대로 복원해낸 것. 봄날은 차를 만드는 이들에게 가장 바쁘고 분주한 시간이다. 특히나 야생 찻잎으로 차를 만드는 김수희씨는 봄날이면 허리 펼 틈조차 없는 날들을 보내곤 하는데.. 야생차밭을 누비며 잎이 피기 전의 여린 순을 따고, 찻잎을 말려서 찌고, 절구에 빻아 두껍고 동그란 동전 모양으로 만드는 작업은 일반적인 차의 작업과정에 비해 복잡하고, 번거롭지만 그렇게 만들어진 청태전은 다른 여느 차와 견줄 수 없는 깊은 맛을 지니게 된다고...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 말리기를 여러 날, 좋은 차가 만들어졌을 때의 기쁨 또한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는 그녀는 타고난 차인이다. 몇 해 전 세계명차콘테스트에서 수상하면서 그녀의 차는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명차가 되었고, 그녀는 자존심을 걸고 차를 만들어내고 있다. 평범한 아낙에서 청태전 명인으로 거듭나기까지 숱한 시간과 정성을 차에 쏟아온 평화다원 김수희 대표의 차향 그윽한 인생을 소개한다.

 

출처_https://youtu.be/D07twtbQbpE

Comment +0

남도스페셜 190516 by KBS 광주

출처_ https://youtu.be/OdFY2HbZEzw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