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282898

박 대통령 지방문화원장 간담회, "지역문화, 콘텐츠 반드시 필요"

취임 이후 첫 지방문화원장 간담회 문화원장들 위기극복대책 요구


지방 문화 발전을 위해 전국 지방문화원장이 한자리에 모였다.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대전 5개구 문화원장을 비롯해 전국 지방문화원장을 초청해 지역 문화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박 대통령이 취임 후 전국 지방문화원장과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의 소중한 지역 문화가 지금까지 명맥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향토 문화의 수호자로서 오랜 기간 지역의 어르신 역할을 해주고 계신 전국 지방문화원장들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지역 주민들을 문화로 보듬는 문화운동 확산을 강조하고, 지역 정체성을 기반으로 한 창조적 문화 역량 제고와 문화 인력 양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지역문화 융성을 위한 지방문화원의 역할을 당부했다.

이날 문화원장들은 박 대통령에게 지방문화원 발전을 위한 현실적인 정책을 세워줄 것을 요구했다.

동구문화원 길공섭 원장은 “전국문화원연합회 측에서 지방문화원의 운영비를 광역에서 지원해줘야 한다는 점을 건의했다”고 전했다. 또 “지역문화진흥법으로 인해 생길 개연성이 많아진 문화재단과 문화원과 예총 등 운영성격이 겹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업무구분을 해달라고도 요구했다. 아울러 평생교육이라는 명분 아래 우후죽순 생기고 있는 시민대학이나 동사무소 평생교육원 등과의 업무중복으로 인한 문화원의 위기에 대한 대책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지역문화로 꽃피는 문화융성, 함께 누리는 국민행복’이라는 주제로 마련됐다. 전국 지방문화원의 성과와 비전을 담은 동영상 시청, 참석자들의 지역 문화 발전 소감 발표 등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재순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 이경동 한국문화원연합회 회장을 비롯한 전국 지방문화원 원장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지방문화원진흥법에 따라 전국 228곳에 설립·운영중인 지방문화원은 지역문화 진흥을 위한 지역 문화사업을 수행하며 지역 문화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전국 지방문화원 회원수는 20만여 명에 달한다. 지방문화원은 1947년 강화문화원을 시작으로 69년간 지역 주민의 문화 향유 확대 및 지역 문화 격차 해소를 위해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

강선영 기자 kkang@ggilbo.com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