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시인 위재량(1954~)

 

 

 

 

장흥군 장평면 출생.

 

등단

월간문학세계 신인상, 2000년 양천문학상

 

저서

1999 <그대 가슴 속 강물이 되고 싶다> 오감도

2000 <가슴으로 우는 새> 오감도

2004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오감도

2007 공무원문학<시의 뜨락> 겨울호 공저

 

수상

2000 양천문학상

2005 한국시인정신 우수 작가상

2006 서울시 공무원 저술상

 

 

활동사항

한국문인협회

한민국공무원문인협회 편집국장

양천문학회 감사

시인정신작가회 부회장

서울글사랑회 편집국장

시집살이 동인

서울시립대학교 총무과 근무

 

 

절망도 사치스러운 이 절망 앞에 서는 날이면

 

실직한 가장들이 늘어나고
하루아침에 가정이 무너지고
하루하루 입에 풀칠하는 것조차 버거워
온가족이 모진 목숨 끊고 마는 일도
다반사로 일어나는데
예나 지금이나
힘없는 서민들 잘살게 해준다던
높으신 나리님들
어느 날, 자고나면
모모 기업주들이 수십 억, 수백 억을
그 높으신 나리님들께 주었다 하고
야채시래기단도 아닌 돈다발을
수십억
더러는 수백 억을 차떼기로 주었다 한다
준 자는 있어도 받은 자는 없다고 하는
절망도 사치스러운 이 절망 앞에 서는 날이면
부끄러운 몰골 어디에다 묻고 울음 울어야할지

 

 

 

이곳은 사람들이 사는 곳

 

때로는 가난이, 사랑이

죽음보다 더 큰 죄가 될 수 있는 세상에서는

골백번을 죽었다 다시 태어난다 해도

사람으로는, 사람으로는

다시 태어나지 않게 해 달라고

죽기 전에 피처럼 쏟아내고 싶다는 사람아

이곳은 숱한 사람들이

차마 말 못할 환장할 일 하나로

긴긴 밤 쓰러지게 끌어안고

남몰래 베갯머리 홍건이 적시기도 하고

더러는 신명나게 덩실덩실 춤도 추면서

소금저린 생채기 한 두개 쯤

황토빛 가슴속 깊이 무덤처럼 꼭꼭 묻어두고

다들 그렇게 살아가는 곳이어늘

사랑다운 사랑으로 한 목숨 댕겅 버리지도

가난다운 가난 한 번

제대로 살아보지도 못한 사람아

무슨 아픔 그리 크다고 달빛 우련한 산모롱일

술취한 듯 홀로 걸어가고 있단 말인가.

시집 『가슴으로 우는 새』(2000) 중

 

 

출처_ 장흥천관문학관

        장흥별곡문학동인회'장흥의문학기행

 

관련기사_https://www.wikitree.co.kr/articles/238849

            https://blog.naver.com/pieta999/220473031011

Comment +0

시인 위무량(1941~)

 

 

장흥군 관산읍 출생.

 

등단

「한국문인」 시부문 신인상으로 등단

 

저서

「석춘여정(惜春旅情)「석춘여정(惜春旅情)

「근간: 빛깔만 요란한 무늬석

「되돌아본 이정표

2007「숲 이야기」일진사

 

수상

「한국문인」시부문 신인상

 

활동사항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문인추천작가 회원

광주시인협회 이사

광주문인협회 회원

전남문인협회 회원

아시아수석문학 운영위원

 

 

천관산 찬가(天冠山 讚歌)

 

삼천리 금수강산 정남진에 우뚝 솟아

면류관 정제하고 한라영봉 바라보며

불사이군 충의정신 절개 굳은 천관산은

호남의 명산대천 명산 중의 명산 일세

 

공예태후 실학대가 존재공을 배출한 산

장천의 팔경소린 변함없이 울려 퍼진데

여든아홉 사찰암자 융성했던 흔적만 남고

스물여덟 명현대사 도승들은 간 곳 없네.

 

천관산 봉수대는 목사고을 지켜보고

억새꽃 왕의 벌판 은빛 물결 파도치며

팔도사람 호연지기 가득 담아 넘실대니

남녘의 땅 끝 해안 명산중의 진산이로세.

 

 

 

 

관련기사_http://www.j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53226

출처_장흥천관문학관

       장흥별곡문학동인회'장흥의 문학여행'

Comment +0

시인 안숙자(1956~)

 

 

장흥군 장동면 출생.

 

등단

제7회 난고김삿갓문화축제큰잔치 영월문화원상 수상

계간<문학과 의식>신인문학상 등단

 

저서

시화집 2003<시인의 바다>공저, 천우

                <청산호의 노래>공저

시집 2004 <향기나는 편지> 공저, 미래문화사

       2005 <내마음의 추신>공저, 미래문화사

       2006 <내 허락없인 아프지도 마>공저, 미래문화사

 

수상

계간<문학과 의식> 신인문학상

 

 

기도하는 마음으로

꿇어앉아

밤을 하얗게 새며

 

작은 풀입에 받아 모은

이슬방울이

아침 햇살에 반짝일 때

 

숲길을 지나며

조심조심 내딛는

걸음이지만

 

신발에 스며드는 물기가

왠지 못할 짓을 한 것처럼

가시덤불 같은 가슴까지

촉촉이 적십니다

 

아침 숲길에서」전문

 

 

출처_장흥천관문학관

       장흥별곡문학동인회'장흥의 문학여행'

Comment +0

소설가 백성우(1958~)

 

 

 

 

장흥군 안양면 출생.

 

등단

1979 [전남매일신문]신춘문예 소설부문당선

1985 [광주일보]창간문예소설<단식요법>당선

 

저서

1986 <불협화음> 전남문단 14집

1988 <울음소리> 월간 "예향"

1989 <그 여름의 초상>별곡문학 창간호

1990 <불나방-부활의 도시>인동출판사

       <까치밥>금호문화

1991 <성탄전야> 별곡문학 제 3호

1993 <아편꽃-메데스타로 가는 길>명경

1994 <님 떠난 후> 예향

1995 <단식요법2>

1997 <예수재-살아 있는 늪>

       <현실 변혁의 소설 담론> 국학자료원

 

수상

1998 <문학과 의식> 여름호 단편 "종이새"신인상

2001 광주문학상

 

활동사항

조선대 강사

호남대 강사

전라남도 교육청 장학사

 

 

 

쑥새 콩새 날아간 자리

쇠비름만 지천인데

울엄니 일흔 살 텃밭에는

예나 제나 물외꽃

녹두꽃도 피는구나

-<천관산문학공원 문학비> 중에서

 

 

출처_장흥천관문학관

       장흥별곡문학동인회'장흥의 문학여행'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