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우리가 사는 장흥만 해도 기히 초고령의 사회에 진입 하고 있고 “마을”마다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연령층을 감안 하면 청춘의 동력을 기대 하기는 어려운 사정이 되고 있다.마을마다 빈 집(空家)들이 늘어 나고 있으며 골목과 문전은 적요하기만 해서   사람의 그림자와 음성이 사뭇 그리워 지기도 한다.
마을은 우리 사회를 지탱 하는 최소의 공동체이다. 마을이 활기차고 마을이 살만한 환경으로 변화 하고 마을에 사람의 온기와 소통이 풍성 하면 그 사회는 여지가 있어 보인다.그러나 오늘의 장흥은 마을마다 공동화 되어 가는 위기감이 가중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이러한 마을의 위기 속에서 살만한 공동체의 본이 되는 마을이 회진면의 선학동이다.선학동은 깨어 있고 진화하고 있으며 희망이 있는 미래를 그려 가고 있다.장흥이 낳은 큰 소설가 이청준의 명작소설“선학동 나그네”의 창작 현장이라는 모티브를 지나치지 않고 마을 공동체의 이상으로 현실화 하여  마을 이름을 “선학동”으로 명명한 사건은 이 마을 주민들의 예지적이고 창조적인 면모를 확인 시켜 주기에 충분하다.그리고 선학동은 국민작가의 반열에 드는 이청준의 문학적 업적을  그 문학적 향기와 여운을 마을의 곳곳에 형상화 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그래서 지금은 남도의 문학 명소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한반도의 머나먼 남쪽 바닷가 마을인 선학동에는 사계절을 마다하지 않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다. 마을은 교류와 소통의 활발함을 느낄 수 있어서 생경스럽다.사람들은 봄철이면 화사한 유채꽃의 향연과 쪽빛 바다의 서정을 향유 하며 문학의 향기를 음미하는 치유의 시간을 갖는다.금년 가을에는 메밀꽃의 화원이 희디흰 속 살을 들어내며 개화하면서 유난히 정스러운 경관을 연출하고 있어서 코로나19에 지친 발길들이 줄을 잇고 있다.이렇게 삶의 원동력을 유감없이 표현 하면서 마을이라는 공동체를 가꾸고 있는 선학동의 주민들이 스스로의 자부심을 확인하고 격려 하는 소박한 마을 잔치의 자리를 만들었다.10월16일 옅은 구름의 커틴이 맹렬한 가을 햇볕을 막아 주는 시간에 주민들은 마을의 회관에서“주민 사진전”과 “문패 만들기” “”소망의 깃발 만들기“프로그램을 공유 하면서 그 이면에는 보다 소망스러운 내일을 그리고 있었다.선학동의 주민 사진전은 마을 주민들이 각자의 스마트 폰으로 찍은 마을의 경관을 액자에 담아 전시하고 있었다.더불어 우수한 사진 작품을 선정 하여 격려와 함께 상품을 전달 하였다.  디지털 기기의 응용이 능숙 하지 않은 고령의 주민들이 자신들의 마을을 찍은 사진들은 어떤 작품보다 그 의미기 돋보였다.생기를 잃어가고 있는 우리 주변의 마을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보내는 듯 한 선학동의 어느 가을날은 문학의 향기와 주민들의 바람과 메밀꽃의 향연으로 살아 오르고 있었다.


  출처_http://www.jgy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3139


Comment +0



 특별기고/고영천/장흥문화원장


코로나19의 엄습은 우리 사회의 지형을 너무나 황당하게 변하게 하고 있다. 그러나 이 예기치 못하는 현상을 대책없이 방관하는 것이 맞는 것일까. 감염의 그 불확실한 경로를 예지적으로 극복하는 것은 보다 적극적인 인문의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그런 차원에서 우리 장흥문화원의 2020년도 인문학강의 제2강은 유서 깊은 역사가 전래하고 천관산의 경관이 어우러 지고 가을의 서정까지 청량하게 가세한 관산읍의 산자락 공원에서 개최 되었다.

야외 행사이니만큼 참석자는 제한 되었으나 코로나 예방 수칙을 준수한 많은 분들이 “장천팔경의 암각문”을 주제로 하는 인문학강의에 시종을 진지하게 참여하여 본을 보여 주었다.
“암각문巖刻文”은 산야에 자연스럽게 조형된 무심한 바위에 글과 문장을 새기되 그 내용은 대체로 지역의 역사, 인물, 전통, 경관, 서정을 반영하고 있으며 내용 또한 흘려 보낼 수 없는 뜻과 유래를 담고 있다. 그러나 암각문의 현장에 대한 연구는 그다지 알려진 학문이 아니어서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바 있다. 이러한 암각문을 연구 답사하여 정리하고 발표하는 학문적 성과를 거두고 있는 강사는 강남대학교 한영문화콘텐츠학과의 홍석순 명예 교수이다. 기히 남도의 역사와 문화에 많은 연구 실적을 보이고 있는 홍순석 교수는 1989년과 1990년에 강남대학술조사단을 이끌고 장흥지역 문화유적과 민요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천관사의 사지인 지제지 원본을 처음으로 발견해 제보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이렇듯 장흥 관산읍의 장천제 일원의 문화적 특성에 관심을 보인 홍교수는 전남도의 도립공원인 천관산과 장천계곡은 옛날부터 호남 지역의 대표적인 명승지로 각광을 받아온 곳이며 경관이 빼어난 장천계곡은 존재 위백규선생의 유적인 장천재 주변의 계곡으로 ‘장천재팔절’로 회자 된다고 묘사 하였다.

장천재의 현판 가운데 ‘장천재 팔절’을 기록한 현판이 있어 이를 증빙한다는 것을 고증 하였다.
홍교수의 강의는 “이 현판에 제1 청풍벽, 제2 도화량, 제3 운영기, 제4 세이담, 제5 명봉암, 제6 추월담, 제7 탁영대, 제8 와룡홍이 열거되어 있으며 ‘장천재 팔절서과 같이 융합되고 눈이 신비와 꾀하게 되어 오래도록 즐거워하니 없던 이름을 붙여 자연히 그 입에서 나옴을 깨닫지 못한다.

곡구의 첫 번 째를 청풍벽이라 하였으니 세상 사람이 골짜기에 처음 들어와서 청풍과 만남이다.
두 번째를 도화량이라 한 것은 신선을 찾는 자가 도화를 따라감이다.
운영기라 함은 개천에게 맑은가를 묻고 내 마음을 허락하는 것이요, 세이담이라 함은 소부의 일을 말한 것이요, 명봉암이라 함은 높은데서 세상을 봄이니 또한 덕성암이라고도 하며 추월담이라 함은 성현의 마음을 말하는 것이요, 탁영대라 함은 유자의 티 없는 노래를 말함이요, 제팔을 와룡홍이라 함은 인간에게 비를 만들어 보냄을 말하는 것과 같다.
이 8개소의 명칭은 모두 팔절로서 하늘에 있는 것이요, 억지로 이름 붙인 것이 아니다. 만약 괘의 이름을 보고 이름 붙이지 않는 것이 적고 이름 붙인 것이 많다고 한다면 이는 참다운 주역을 알지 못하는 자다.
이 운영기와 탁영대를 영조 임오 1762년 가을에 한결같이 그 이름을 수처럼 아름답게 해 오래도록 전하고자 대강 그 설명을 편다.
이 서문 뒤에 “맹추하한일에 계항운민 적고 사락산인 글씨를 쓰다”라는 관지가 있어 존재 위백규 선생이 글을 짓고 사락헌 위백침이 글씨를 썼음을 알 수 있다.

이 자료는 장천팔경이 존재선생이 1762년 음력 7월 하순에 장천팔경을 명명했음을 증빙한다.”고 역설하여 장천재의 새로운 인문의 장을 열었다.
장흥문화원의 금년 두 번째 강의인 “장천 팔경의 암각문”은 우리 지역의 인문과 역사와 문예적 기풍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 알찬 내용으로 전해질 것이다.


출처_ http://www.j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61766

    


                               


Comment +0

장천재의‘장천재팔절長川齋八絶’을 기록한 현판 문화재 지정 시급



장흥문화원(고영천 원장)은 지난 14일 관산읍 장천재 입구에서 ‘천팔경 암각문’이란 주제로 2020 장흥전통인문학문화강좌 제2강이 열렸다고 밝혔다. 

홍순석 교수(강남대학교 한영문화콘텐츠학과 명예교수, 해동암각문연구회 회장)가 강사로 나선 이날 행사에는 장흥문화회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홍 교수는 강의에 앞서 1989년과 1990년에 강남대학술조사단을 이끌고 장흥지역 문화유적과 민요조사 때 인연으로 덕운(위황량)丈을 알게되어 장흥위씨 집성촌인 관산읍 방촌마을 판서공파종택에서 소장하고 있던 지제지(支提誌) 원본을 발견한 장흥 위문과 깊은 인연을 설명했다.

올해 2월에는 장흥문화원에 30년 전에 조사했던 장흥 관련 고문서와 민속자료를 기부했으며 6월에는 역사기행한시선집으로 '천관산(天冠山)' 간행했다. 그러면서 천관산도립공원 내 장천팔경 등 비경 암각문은 실학자 존재 위백규 선생이 명명하였다면서 도립공원 등 입지 조건이 좋은데도 지금까지 당국의 문화재 지정이 되지 않는 것에 대해 위씨 문중의 노력이 없었다면서 아쉬움을 피력했다. 또한 장천재 아래 새롭게 조성된 이 공원이‘존재공원’이 되면 어떠냐며 깜짝 제안을 하며 청중의 박수를 받았다.

 

도립공원인 천관산과 장천계곡은 옛날부터 호남지역의 대표적인 명승지로 각광을 받아온곳이다. 장천재는 전라남도 장흥군 관산읍 옥당리에 있는 건축물로 장흥위씨 문중의 제각이자 강학과 시회등 다양한 장소로 이용되어 왔다. 조선후기의 실학자 존재 위백규(魏伯珪 1727∼1798)가 학문을 연마하고 강학하던 곳으로 호남지역 실학의 요람으로 주목된 곳이다.

장천팔경은 천관산 동쪽 기슭 장천재 아래 장천계곡에 있는 장흥의 대표적인 경승지로 관산읍 옥당리 장천교에서 천관산 탐방로를 끼고 흐르는 장천계곡에 형성된 8개소의 경승지를 말한다. 

장천계곡은 장천재 주변의 계곡으로‘장천재팔절長川齋八絶’로 회자하였다. 장천재의 현판 가운데‘장천재팔절長川齋八絶’을 기록한 현판이 있어 이를 증빙하는데 이 현판에 제1 청풍벽淸風壁, 제2 도화량桃花梁, 제3 운영기雲影磯, 제4 세이담洗耳潭, 제5 명봉암鳴鳳巖, 제6 추월담秋月潭 제7 탁영대濯纓臺 제8 와룡홍臥龍泓이 열거되어 있으며, <장천재팔절서長川齋八絶序>에서는 팔경을 명명한 연유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또한 뇌문탄(雷聞灘), 백설뢰(白雪瀨), 청냉뢰(淸冷瀨), 영은천(靈隱泉)등 숨은 기타의 비경이 숨겨져 있다.

존재 위백규의 <장천필절서長川八絶序> 현판은 구전으로 전하는 장천팔경을 증빙하는 단서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장천계곡에 산재한 팔경 관련 암각문은 더욱 분명하게 실증하는 자료이다. 자연 경승과 기록, 이를 증빙하는 암각문까지 완벽하게 갖춘 지역문화유산은 흔치 않다. 또한, 장천팔경의 암각문은 충남 예산의 옥병계에 산재한 암각문과 연관된다는 점에서 새롭게 주목된다. 존재 위백규와 그의 스승인 병계 윤봉구(尹鳳九)의 사승(師承)관계를 살피는데도 중요한 증빙자료이다.

장흥문화원은 이후에도 한국학호남진흥원에서 공모한 광주․전남 정신문화 르네상스 사업이 확정되어 1)문림의향(文林義鄕)‘장흥지역 암각문’영상제작과 2)‘장흥의 암각문을 따라 걸으며 옛 선비들을 만나다’사업을 통해 다시한번 장천팔경 등 장흥군내 암각문 발굴현장조사(탁본, 영상제작)를 진행한다.

이 사업은 홍순석 교수와 장흥군,지역향토사,위씨문중의 협조아래 2021년 4월까지 완료 예정이며 1,2,3차 모두 2박3일 소요, 홍순석 교수팀이 참여하여 1차는 10월 하순 장흥군 내의 부춘정(청풍김씨 영동정공파), 사인정(영광김씨 당곡문중), 각왜동(경주김씨 두계공파 장흥종중), 월산재(영광김씨 우수공종중) 등에서 실시되고, 2차는 11월 하순 장천팔경 및 천관산 내 장흥위씨 문중 소유현장, 방촌리 삼괴정에서 실시되며, 3차는 2021년 3월 1,2차 지역을 재답사하여 보완과 최종 확인을 거쳐 장흥군 내 암각문과 강좌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장흥군(정종순 군수)도 놓치기 쉬운 장천팔경과 장흥지역에 산재해 있는 암각문에 관심을 갖고 전문학술조사 계획을 세우겠다고 하며 명승지 천관산과 암각문 연구에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장흥문화원도 장흥전통인문학강좌와 다양한 사업을 통해 명승지 천관산의 숨겨진 문화유산을 알리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며, 코로나19로 인하여 소수의 청중만을 초청 야외에서 진행된 강좌로 온라인 서비스(장흥문화원 유튜브)를 통해 다시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출처_http://www.wikitree.co.kr/articles/581785



http://www.jhtoday.net/news/articleView.html?idxno=4787



관련기사

2020.10.18 | 스카이데일리


22시간전 | 시대일보






2시간전 | 서울일보







2020.10.17 | 일간투데이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