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장흥‧보성 역사논쟁 - 재촉발인가? 종결인가?


이순신 길’ 잘못됐다 … “백사정‧군영구미는 장흥군에 있었다”
이수경 박사, 2016년 보성 회천 ‘비정’서 뒤집는 학술 논문 발표
“전적지 고증, 바른 지방사 정립, 역사 관광화에 보탬되길”


보성 측의 역사 왜곡으로 잘못 그려진 이순신의 ‘수군 재건로’


보성 회천면 군학리에 설치된 관광 안내판 ‘이순신 수군위치 등' 안내판



보성 군학리에 설치된 ‘군영구미’의 안내판



전남도가 지난 2010년 이순신의 ‘백의종군로 컨텐츠사업’ 추진과 2013년 ‘조선수군재건로’ 조성을 통한 ‘이순신 길’ 개발을 추진하면서, ‘장흥부 백사정‧군영구미’ 위치를 ‘보성군 회천면 일원’으로 비정한 후, 해당 장소에 관광 시설물을 설치했고 이를 근거로 보성등지에서 ‘의향 보성’을 널리 홍보해 왔다.

애초 ‘이순신 길’ 개발 용역과 관련 연구 등으로 ‘장흥부 백사정‧군영구미=보성군 회천면 일원’이라는 史實에 학술적 근거를 제공하였던 관련 학자들은 2013년 이후에도 지속 연구로 ‘장흥부 백사정‧군영구미=보성군 회천면 일원’이라는 史實이 고착화되며 오늘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장흥군에서는 위성‧양기수‧이병혁 등 향토사학자들이 지역신문‧학술지 등에 ‘백사정‧군영구미=보성군 회천면 일원이다 史實은 왜곡이다’고 주장하고 이론을 제기하였지만 장흥 행정당국 등의 무관심으로 ‘보성 회천면 일원이 장흥 땅 백사정과 군영구미’라는 역사의 왜곡은 변하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당초 ‘장흥부 백사정‧군영구미=보성군 회천면 일원’의 史實에 학술적 근거를 제공했던 한 당사자이기도 하였던 이수경 박사(전남대학교 문화재 박사)가, 최근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가 펴내는 <軍史> 제116호(2020.9)에서 ‘난중일기의 백사정과 군영구미의 위치 검토’라는 주제의 학술 새 논문을 발표하고 “백사정은 장흥읍 예양강 강변 둔치로, 군영구미는 안양면 선소(船所)로 추정된다"는 주장을 제기, 향후, 장흥과 보성측의 역사논쟁을 가능케 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학술논문이 주목을 받는 것은, 이수경 박사가 2016년 ‘이순신 역사문화자원의 콘텐츠 활용방안-보성군을 중심으로’라는 제목의 전남대학교대학원 석사학위 논문 등에서 ‘장흥부 백사정‧군영구미=보성군 회천면 일원’의 史實에 학술적 근거 제공을 일조한 바가 있어, 이번 학술논문은 결국 기존의 연구‧학설를 뒤집은 결과물이기 때문이다.

이수경 박사는 이번 논문의 머리글에서 ▶근래 출간된 자료집(보성군 측 주장 자료)이 기존 ‘비정’을 무비판적으로 옮겼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사료‧자료집 생산 시기를 재정리하고 ▶수군진의 수군 외 읍수군의 운영 상태를 검토하였고 ▶기존의 ‘장흥부 백사정‧군영구미=보성군 회천면 일원’ 史實의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느꼈으며 ▶그동안의 선행 연구를 바탕으로 해당 지역 지리지地誌類‧고지도를 중심으로 재검토한 데 이어 ▶현장 답사로 이를 확인하는 등의 과정을 거쳤다”면서 “이러한 작업이 임진왜란 시기의 유적지·전적지를 고증하는 데 도움이 되고 올바른 지방사 정립에 보탬이 되기를 바라고, 이러한 사료 고증과 현장 조사의 결과가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역사관광 자원화 사업에 반영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http://www.jhtoday.net/news/articleView.html?idxno=4885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