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 ‘고싸움줄당기기란 명칭에 담긴 뜻


민속놀이의 명칭에는 지역 고유의 언어 표현이 담겨 있기 마련이다. 이런 까닭에 표준어 표기에 얽매이지 않고 지역적 특생을 담은 명칭을 사용할 필요가 있다. 이 책에서 고싸움줄당기기란 명칭을 사용하게 된 배경을 밝히기로 한다.

장흥에서는 예전부터 고쌈또는 고싸움’, ‘고줄쌈’, ‘고줄놀이란 말을 사용해왔고, ‘고줄 고향 장흥이란 표현도 써왔다. 또한 줄당긴다, ’줄땡긴다란 말도 사용해왔다. 문헌에는 삭전 또는 삭희란 말이 등장하지만 일상적으로 사용되는 경우는 거의 없고, ’줄다리기한다하는 말도 잘 사용되지 않았다. 이에 비해 고쌈한다‘, ’고줄쌈한다‘, ’줄당긴다‘, ’줄땡긴다라는 표현들이 빈번하게 사용돼 았다. 이 명칭들에는 고를 갖고 싸우거나 줄을 당기며 논다는 뜻이 담겨있다. 또한 +이란 말에서 보듯이 고싸움과 줄다리기가 별개가 아니라는 의미도 담겨 있다. 널리 알려진 대로 고싸움과 줄다리기는 놀이 방식이나 원리가 다르므로 구분된다. 대표적인 사례로 광주칠석고싸움의 경우 고싸움과 줄다리기는 완전히 구분된다. 그러나 장흥에서는 두 놀이를 따로 하지 않는다. 또한 고쌈줄당기기의 예비 놀이에 그치지 않고 비중 있는 놀이로 인식되고 있다. 그러므로 두 놀이 중 하나만 지칭하는 것은 올바르다고 할 수 없다. 주민들 스스로 고쌈한다는 말을 자연스러워하고 선호하며, 고쌈의 연속선상에서 줄당기기가 이루어진다는 것을 강조한다. 그러므로 이런 점을 두루 수용한 명칭이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다. 이전에 학계에 소개된 장흥 보름줄다리기란 말은 1970년도부터 사용되었는데, 그 명칭은 지춘상 교수의 언급에서 보듯이 당시 임의적으로 정한 것이다. 그러므로 다소 혼란이 있을 수 있으나 실상을 반영한 명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름 자체가 다른 지역과 다른 특징을 담고 있다고 판단되지 때문이다. 연구단에서는 이런 점을 고려해서 지역어의 표현을 살려 고쌈줄당기기라는 이름을 그대로 쓰고, 둘이 연계돼 있고 서로 비중 있게 연속적으로 연행된다는 것을 고려해서 고쌈줄당기기란 명칭을 사용하면 좋겠다는 판단을 하게되었다.

한편 지역특색을 살린 이름이라고 할지라도 그것을 고유명사로 사용하려고 하면 어색하다고 느낄 수 있다. ‘고쌈한다는 표현을 관용적으로 써왔다고 하더라고 고쌈이란 말을 생소하다고 여길 수 있고, 줄다리기란 표준어 표기에 익숙해서 줄당기기란 말이 어색하다고 느끼는 이도 있을 수 있다. 그러므로 연구단이 선택한 용어에 대해 주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의견을 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해서 간담회가 마련되었다. 간담회에서는 지역특생을 살린 명칭, 다른 지역과 변별되는 브랜드화된 명칭, 어감을 고려한 명칭 등의 기준을 마련하고 구체적이고 다양한 논의를 했다. 그리고 장흥고싸움줄당기기란 이름을 선택하기로 했다. 장흥고싸움줄당기기는 장흥의 대동놀이 전통과 특징을 포괄한 명칭이라는 점에서, 그리고 연구단과 지역 민관 관계자들이 토론을 거쳐 확정한 것이라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장흥문화원에서 소중한 자료를 공유함은 문림의향 장흥에 관하여 
구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함입니다.
또한,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 후손들에게도 선조들의 과거를 거울삼아 현재와 
다가올 미래를 따뜻하게 설계해 주기를 부탁하는 마음을 담아 올립니다.

 문의처) 061-863-6362 · 6339/ jhculture96@daum.net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