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1. 흐르는 세월, 변하는 풍광

  ●1905년도 장흥읍성 동문안 주요시가지. 멀리 장원봉이 감싸고 있으며 지금의 경찰서 자리에는 누대가 보인다.

 

  ●1970년대의 장흥 시가지. 위의 사진과 거의 비슷한 지점에서 촬영했는데 70여년전과는 판이하게 다르다.

 

  ●사자산과 제암산이 외호하고 있는 1960년대의 장흥읍 시가지 전경, 다리건너 우측 중간부분이 지금은 제일 번화가인 중앙로가

되었지만 당시는 허허벌판이었다.

  ●지금의 장흥시가지.

 

1912년경의 장흥읍 모습, 지금의 칠거리에서 경찰서쪽을 보고 찍은 사진이다.

1936년도 장흥공원을 중심으로 한 주요 시가지 내엔 일본식 건물이 보인다

 

 

●중앙로에서 장흥읍 시가지

 

관산/대덕

 

관산에서 바라본 관산읍

고려말기까지 장흥부의 치소였다가 왜구침입으로 내륙으로 피난했다가 조선개국과 동시에

 

장흥읍으로 옮겨 고읍이라 하다가 1932년 관산이 되었고 1980년 관산읍이 되었다

                    

 

●천관산에서 내려다본 대덕읍 일대

남해의 섬들을 끼어 안고 성장한 대덕.1980년 대덕읍이 되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