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장흥문화예술인/장흥현대문인 +72

 

시인 위선환

 

전남 장흥에서 출생, 1960년에 서정주, 박두진이 선()한 용아문학상을 받으면서 시인이 되었다. 1970년 이후 30년간 시를 끊었고, 1999년부터 다시 시를 쓰면서,나무들이 강을 건너갔다(2001, 현대시),눈 덮인 하늘에서 넘어지다(2003, 현대시),새떼를 베끼다(2007, 문학과지성사),두근거리다(2010, 문학과지성사),탐진강(2013, 문예중앙),수평을 가리키다(2014, 문학과지성사),시작하는 빛(2019, 문학과지성사) 등 시집을 냈다. 현대시작품상, 현대시학작품상을 받았다.

 

 

〔소개글〕

위선환은 그 시적 발상법에서도 그 필법에서도 고전적이다. 생각은 그 표현 형식을 다듬는 가운데 깊어지고 얼개를 짓는 말들은 그 말과 함께 발견되었거나 발전하는 생각으로 그 세부가 충전된다. 말해야 할 것을 말이 결정 짖고, 말의 편에서는 말해야 할 것의 힘으로 충만한 존재감을 얻는 필연적 계기가 그때 일어선다. (중략)

위선환은 질서가, 또는 질서의 허상이 보일 때마다 그것을 끌고 저열한 중력의 자리로 내려와 그 앞뒤를 살피고 그 위아래를 두드리고, 힘이 다할 때까지 학대하여, 질서가 질서인 것을 고백하게 한다. 그래서 위선환이 질서를 내다볼 때 그것은 명백한 질서이다. 위선환의 시에서는 무질서의 진실이 질서의 아름다움과 함께 피어난다.”

- 황현산 / 시집 새떼를 베끼다의 해설문에서

 

“1960년대의 그의 시(전위시)들은 당시의 한국시를 지배하고 있던 서정주·유치환, 그리고 청록파(조지훈, 박목월, 박두진)의 자연에 근거하는 인생파적 표현이나 그 경향의 반대편에 있던 김수영·신동엽의 사회비판적 진술의 어디와도 친연성을 갖고 있지 않다. 외부의 지시체를 거부하고 순수 내면의 형상에 몰두한다는 점에서 김춘수의 무의미시와 가장 친근하다고 할 수 있으나 김춘수의 시가 감정을 은폐하는 객관화를 지향하는 데 비해 위선환의 시는 사유의 형상을 주관성의 운동 그 자체로서 드러내려 하고 있다. (중략)

그러나 무엇보다도 독자를 놀라게 하는 것은 그의 시의 최초의 시적 현상이 오늘의 시에서 똑같이 되풀이 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 정과리 / 시집 수평을 가리키다의 해설문에서

 

위선환의 시가 다다른 깊이가 우리 시의 깊이라고 말할 수 있다.

- 권혁웅 / 시집 시작하는 빛의 해설문에서

 

  


   
관련기사_ http://www.j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1831

 

 

Comment +0

이승우 교수, 소설가

 

출생 : 1959년 (전라남도 장흥군 관산읍 신동리)

소속 : 조선대학교 (교수)

데뷔 : 1981년 소설 <에리직톤의 초상>으로 한국문학 등단

수상 : 2010년 제10회 황순원 문학상

2007년 제52회 현대문학상 소설부문

학력 : 서울 신학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중퇴.

경력 : 조선대학교 문예창작과 학과장

조선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

주요 작품 :《미궁에 대한 추측》, 《사람들은 자기 집에 무엇이 있는지도 모른다》, 《나는 아주 오래 살 것이다》, 《오래된 일기》, 《칼》이 있으며, 장편소설로는 《가시나무 그늘》, 《생의 이면》, 《식물들의 사생활》, 《사랑의 전설》 등이 있다.

 

 

 

 

1959년 2월 21일 전라남도 장흥군 관산읍에서 출생하였다. 1972년 서울로 이사를 와 교회에 다니면서 신학을 전공하기로 결심하고 1978년 서울신학대학에 입학하였으나 학교에 적응하지 못하고 연극과 문학에 심취하였다.

1981년 5월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교황청 앞뜰에서 교인들을 접견하는 중 한 터키인의 저격으로 부상을 입은 교황 저격사건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쓴 중편소설 《에리직톤의 초상》이 《한국문학》 신인상에 당선되었다. 1982년 중편소설

《연금술사의 춤》을 발표하였다. 1983년 서울신학대학을 졸업한 후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에 입학하였다.

1984년 문형렬·김제철·양헌석·황영옥·정길연·신광식·유정룡 등과 함께 동인 '소설시대'에 참여하였다. 1986년 '소설시대' 동인지인 《수레바퀴·말·벌》에 《빙식》, 《구평목의 바퀴벌레》, 《예언자론》 등을 발표하였다. 1987년 단편 《신들의 질투》, 《무서운 강물》, 《타이피스트》를 발표하였고, 1991년 중편소설 《생의 이면-그를 이해하기 위하여》와 《따뜻한 비》, 산문집 《향기로운 세상》을 발표하였다.

1993년 콩트집 《길을 잃어야 새 길을 만난다》와 작품집 《미궁에 대한 추측》을 발표하였다. 2000년 《생의 이면》은 장 노엘 주테(Jean Noel Juttet)가 번역, 프랑스의 쥘마출판사에서 《L'Envers de la Vie》로 출판되어 제8회 대산문학상 번역상을 받았다. 1996년 《사랑의 전설》, 1998년 소설집 《목련공원》, 2002년 《나는 아주 오래 살 것이다》를 발표하였다. 2004년 현재 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1993년 《생의 이면》으로 제1회 대산문학상을, 2002년 《나는 아주 오래 살 것이다》로 제15회 동서문학상을 받았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