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문화원

시인 최현(1946~)


장흥군 장흥읍 출생.

등단

1995년 <창조문학>

1996년 <한맥문학>

 

저서

만가-바람, 나무, 바위, 그늘

 

활동사항

창조문학가협회 회원

한맥문학가협회 회원

한국통신 홍보실 근무

 

최현 시인은 인간의 근원적인 서정인 그리움의 정서를 아름답게 표현하는 시인이다. 뿐만 아니라 '정서의 등가물'인 시를 쓰기 위해 늘 새로운

언어를 탐색하고 있다.

 

 

만가

-바람,나무, 바위, 그늘

깊은 밤 외롭다 무서워 말고

한겨울 시리다 떨지 마소서

우리 모두에게 약속된 안식의 장소

그 곳 큰 사랑으로 일구어

꽃처럼 지내소서

향기로 퍼지소서

 

바람이고 싶다던 당신은

모든 것 흩어진 허공에

잡힐 듯 희미한 순간입니다

 

나무이고 싶다던 당신은

푸른 땅 머무는 저 끝에

하얗게 쌓이는 메아리입니다.

 

바위이고 싶다던 당신은

그리움 뿌려진 길섶에

못내 아쉬운 침묵입니다

 

구름이고 싶다던 당신은

빈 마음 사위는 창가에

속으로 젖는 빗물입니다

 

따스함 우러나는 그 말씀들

미더움 배어드는 그 행동들

이제는 생시인 듯 한가닥 꿈으로 남아

정녕 잊을 수가 없습니다.

 

아득한 세월

그 먼 세상

만남의 문 열어

빛 되어 보이시고

소리되어 들리소서

 

 

 

출처_장흥천관문학관

       장흥별곡문학동인회 '장흥의 문학여행

Comment +0